공지사항
커뮤니티 > 공지사항
척추압박골절 골절통증과 허리통증이 동시에... 덧글 0 | 조회 4,018 | 2020-02-05 00:00:00
스피노메디  

척추압박골절이 발생하면 (통증이 없다면 병원에 가지 않을 것입니다. 의료지식만 조금만 있어도 병원에 가지 않을 것입니다. 통증 때문에 병원을 갑니다...)

 첫번째, 골절부위의 극심한 통증이 옵니다. 특히 누웠다가 일어날 때가 가장 아프고 고통스럽다고 합니다. 

두번째, 온 몸의 근육이 경직되어 움직임이 둔화되고 (근육의 경직은 신체의 보호본능에 의해 근육이 수축되는 특징입니다) (통증 때문에도 몸의 거동이 느려지지만) 허리와 골반의 유동성이 떨어지고 상체의 유동성도 떨어집니다. 

쉽게 말해서 50cm이상의 큰 걸음으로 걷던 사람이 5~10cm 이하의 보폭으로 매우 느리게 걷게되고 골절 부위의 통증이 심한 경우, 몇발짝 움직이기도 힘들고 고령의 노인들은 일어서는 것 조차 힘들어 합니다. 

 아프다고는 해도 일어설 수 있지만 일단 겁을 많이 먹고 심리적으로도 위축되어 일어서려고 하지 않는 분도 계십니다. 

더구나 75세 ~90세 이상 고령자는 체력도 부족하고 지병을 앓고 계신분들이 대부분입니다. 

50~60대의 경우는 1개월 이내 골절 통증이 대부분 감소합니다. 

1개월이 지났는데도 지속적으로 통증이 있다면 그것은 허리 방사통과 근육통입니다. 근육의 경직과 1개월간 거동이 움직임이 제한되어 신체의 불균형이 허리통증을 유발하게 되는 것이며 이는 척추압박골절이 아닌 허리디스크, 척추관협착증, 골반의 틀어짐, 자세가 안좋음, 여러 허리질환에서도 경험하는 허리통증입니다. 

고령자의 경우는 시간이 더 걸릴 수 있으며 2개월이 지난 후에도 골절 통증이 있다면 뼈가 아직 붙지 않은 것일 수도 있고 위에 언급한 대로 허리방사통과 근육통입니다. 


 골절의 치료는 골절부위의 고정과 안정화가 되어야 합니다. 

손목 골절, 발 골절...척추압박골절(허리골절)도 마찬가지입니다. 치료의 가장 핵심입니다. 뼈가 두동강이 될 정도로 뼈가 이탈이 되었다면 당연히 임플란트로 고정시키는 수술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척추압박골절은 척추를 이루는 네모난 분절뼈가 압박되어 눌려서 찌그러지거나 삼각형태, 오목형태, 또는 납작형태로 골절이 발생합니다. 수술이 필요없습니다. 더구나 골밀도가 떨어지는 중년 이상 노인에게는 뼈에 나사를 박는 임플란트 수술은 불가능합니다. 


 경피적 척추체성형술, 한마디로 골시멘트 시술 또한 그다지 효과적이지 않습니다. 통증 감소에는 우수한 효과가 있다고는 하지만 반드시 필요한 것이 아니며 부작용 또한 무시할 수 없습니다. 


골시멘트 후 오히려 추가골절, 2차골절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이것은 골시멘트를 한 뼈는 강해지는데 이미 골밀도가 약해져있는 다른 인접 위, 아래뼈에 충격이 가해지기 때문입니다. 

즉, 두부를 쌓아놓은 중간에 벽돌을 끼워놓았다가 옮기는 과정에서 벽돌의 위, 아래 두부가 깨질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골시멘트는 2개월 이상 보존적치료를 했는데도 골절통증이 있어서 일어나지 못하는 분에게 시행해 볼만한 시술이며 허리가 아프다고 해서 하는 시술이 아닌데 골절통증인지 허리통증인지 구분을 못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척추압박골절을 겪으신 분은 처음에는 골절 통증과 허리통증이 동시에 오고 서서히 골절 통증은 감소하는데 허리통증을 혼동하여 계속 척추압박골절로 인한 골절통증으로 착각하시는 분들이 대부분입니다. 골절통증과 허리통증(허리 방사통)을 잘 구분할 필요가 있습니다. 


골절의 치료는 고정과 안정화입니다. 

스피노메드는 바로 척추압박골절의 치료핵심인 척추의 고정과 안정화를 이루어지게 하는 치료법입니다. 그리고 장기적으로 1년 정도 착용하시게 되면 척추의 불안정성을 제거하여 주어 허리통증, 허리방사통을 감소시켜 주는 효과까지 있습니다. 


처음에는 척추뼈를 안정화시켜 주면서 경직된 척추와 자세를 올바르게 유도하여 주기 때문에 1개월정도의 시간이 경과하면서 경직된 근육이 조금씩 풀리고 특히 노인들의 근육은 약해져 있는데, (더구나 다치기 이전부터 척추와 허리가 안좋으셨던 분들이 대부분입니다) 척추에 힘이 되어 활동력이 증가되고 이것이 바로 일상에서의 운동량 증가로 이어지고 근육량이 증가하고 척추주변 근육이 증가되며 보행능력 또한 좋아지게 되어 다리근육까지 증가합니다. 노인들의 보행능력이 바로 건강지표와도 같습니다. 


 스피노메드는 위대합니다. 

독일 의학박사 미니애 교수님이 개발하였고 전세계적으로 매우 저명하신 분입니다. 현재는 76세의 나이로 활동을 못하시지만 불과 2~3년 전까지 학계 논문 발표 및 왕성한 활동을 하셨습니다.